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1월29일 

‘1박 2일’ 10주년 특집, 타국에서 울려퍼진 아리랑…해외독립운동 후손과 만남 ‘가슴뭉클’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2:15, January 29, 2018
‘1박 2일’ 10주년 특집, 타국에서 울려퍼진 아리랑…해외독립운동 후손과 만남 ‘가슴뭉클’

KBS ‘1박 2일’의 10주년 특집이 안방극장에 진한 감동을 안겼다.

머나먼 나라 카자흐스탄-쿠바에서도 조국의 독립운동을 위해 힘쓰고 하루 한끼 먹기도 힘든 상황에서도 푼푼히 독립자금을 모아 고국에 전달한 해외 독립운동가. 그리고 아직 그 곳에 남아 그들의 뜻을 이어가고 있는 후손들의 모습이 담겼다.

지난 28일(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고려인 이주 80주년 기념 카자흐스탄으로 떠난 차태현-김종민-정준영과 쿠바로 떠난 김준호-데프콘-윤동구의 활약이 담긴 ‘10주년 특집’ 마지막날이 그려졌다.

차태현-김종민-정준영은 고려인 3자매와 야외취침 복불복을 건 스피드 게임을 하면서 말보다 더 소중한 마음의 연결을 느꼈고 카자흐스탄 마지막 밤을 보낸 후 고려인의 최초 정착지이자 회상과 비야의 언덕이라 불리는 바스토베 언덕을 찾아갔다. “휑하다”는 정준영의 말처럼 그 곳에는 끝내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한 고려인들의 묘만 쓸쓸하게 남아 있었다.

이와 함께 그들이 도착한 곳은 카라탈강. 80년 전부터 농업 용수로 사용돼 고려인들의 농업 발전에 도움을 준 카라탈강에서 ‘1박 2일’의 역사적인 외국 첫 입수 복불복이 이뤄졌다. 3자매와의 스피드 게임에서 발군의 실력을 발휘한 김종민이 다시 한 번 물풍선 신이 강림한 듯한 실력을 발휘하는가 하며 ‘지니어스 정’ 정준영 또한 스피드 게임에서의 뼈아픈 패배를 잊게 하는 물풍선 받기 실력을 발휘, 결국은 ‘차재’ 차재현이 ‘1박 2일’ 해외 최초 입수자로 당첨돼 웃음을 안겼다.

카자흐스탄에서의 마지막 복불복 게임을 마친 이들은 고려인 3자매가 차려준 한 끼 식사로 굶주린 배를 채웠고 된장국에 김치, 하얀 쌀밥까지 우리 내 어머니의 칼칼한 손맛처럼 따뜻한 한 상을 맛보게 됐다. 이에 차태현은 “미안한데 한국보다 맛있다”고 말할 만큼 밥 한 그릇에는 한국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을 담아낸 고려인들의 애틋한 마음이 담겨 있었다.

그런 가운데 쿠바 김준호-데프콘-윤동구는 쿠바에서의 마지막 여정으로 독립운동가의 후손을 만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에 그들이 도착한 곳은 쿠바 최초 한인촌 엘볼로 마을. 그곳에서 멤버들은 쿠바의 한인 대국 단체에서 활동하고 한글 학교에서 한인 후손들을 가르친 독립운동가 고 임천택의 아들 임은수를 만났고 그가 들려주는 쿠바 한인들의 독립운동 이야기는 실로 듣고도 믿기 힘든 충격을 선사했다.

특히 조국의 이름 앞 식민지 꼬리표를 떼기 위해 스스로 붙인 ‘콜로니아’라는 명칭은 멤버들의 눈시울을 적게 만들기 충분했다. 더 나아가 낯선 땅에서 생활고를 견디고 쌀 한 톨을 아껴가면서 조국의 독립에 도움이 되고자 쿠바 한인들이 모은 독립 자금은 무려 4년간 약 1,836달러. 당시 하루 일당 7원을 생각해서라도 엄청난 돈이다.

여기에 그들이 독립 자금 마련을 위해 했던 일은 애니깽(=에네켄) 재배. 날카로운 가시로 인해 온몸이 상처투성이가 되고 이에 쿠바 최하층민조차 꺼려했던 작업이지만 한인들에게는 독립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의식주를 해결하기 위한 유일한 일터이자 일거리였다.

이들과의 만남 후 멤버들은 쿠바 한인 후손들과 만남을 가졌고 그 곳에서는 한국과 관련된 소식지를 만들어서 한국의 소식을 알아가는 후손, 태극기를 문신으로 새겨 한민족을 그리워하는 후손은 물론 대대손손 내려오는 할머니의 비법으로 한국음식의 전통을 이어가는 후손도 있었다.

이처럼 ‘1박 2일’ 10주년 특집은 카자흐스탄 고려인을 통해 한국의 과거를 돌이켜보고 현재를 지나 쿠바 한인 후손들을 통해 미래를 바라볼 수 있는 가슴 뭉클한 시간으로 가득 채워졌다. 또한 잊지 않고 잊히지 않기 위해 노력에 노력을 더하는 이들과의 만남이야말로 10주년을 기념한 ‘1박 2일’의 빅픽처였다.

80년 전 끝이 보이지 않은 평원, 아무것도 없는 황무지 바슈토베 언덕에 내려졌던 고려인. 혹독한 환경에서 살아남아야 했던 극한의 상황 속에서도 후손의 교육을 위한 학교를 건설하는 등 고려인이라는 이름으로 한민족의 뜻을 받들어 이어갔다. 여기에 쿠바 독립운동가 후손과의 만남을 통해 왕성했던 독립운동의 발자취를 알아가고 한민족의 자긍심을 높이며 더 나아가 독립운동의 역사를 가슴에 새기게 됐다.

역사적인 아픔으로 낯선 나라로 이주하게 된 한인들. 코리아노-고려인 혹은 또 다른 이름으로 전세계에 흩어져야 했다. 겹겹이 쌓여온 그리움은 누구에게도 전할 수 없고 몸은 머나먼 타국에 떨어져 있지만 한 목소리로 나누는 아리랑을 통해, 어머니들의 손맛으로 차려진 한 끼 식사를 통해 하나로 이어진 대한민국-쿠바-카자흐스탄의 끈끈한 마음을 느낄 수 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

이 날 방송이 끝난 후 시청자들은 “카자흐스탄 3자매도 부르고 쿠바에서도 울리는 아리랑 감동이네요”, “한인 후손들. 먼 이국에서 얼마나 힘들었을까”, “쿠바-카자흐스탄 조상들의 피땀이 우리나라를 이렇게 건재하게 만든 것 같아 깊이 감사드려요”, “진짜 타국에서 고생하시면서 힘들게 번 돈을 독립운동 자금에 보태셨다니 정말 감사하네요”, “오늘 ‘1박 2일’ 알차네요. 독립운동가 후손들 자랑스럽고 한국에 사는 우리보다 더 한국을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가 저분들을 잊어서는 안 될 것 같아요”, “문신 대단하다! 한국을 잊지 않으려는 마음 감동이네요. 꼭 한 번 찾아가고 싶어요”, “우리나라 지켜내신 분들의 자손들. 정말 우리나라 잘 지켜내야겠네요” 등 댓글을 남기며 뜨거운 호응을 보였다.

한편,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호평을 받고 있는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는 매주 일요일 방송된다.

사진 출처: K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인민일보 기사를 통해 본 ‘과거의 오늘’…‘호구등기조례’ 출범

    • 中 고대 ‘여자 절친’끼리 어떻게 신년인사를 썼을까?

    • 지린시에 펼쳐진 환상적인 상고대 풍경, 현실판 '나니아'

    • 중국 산시에서 즐기는 겨울철 눈밭 놀이, 판다도 덩달아 신나

    • 2018년 1월 1일 국기게양식 베이징 천안문광장서 거행

    • ‘국가보장’ 제2편: 월왕구천검, 운몽수호지진간, 증후을편종

    • ‘국가보장’ 제1편: 석고, 천리강산도, 각종유채대병

    • [영상] 특집 프로그램 ‘국가보장’ 방영: 중국의 국보 총출동

    • [영상] 시진핑이 한국 대통령을 위해 준비한 환영식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