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3월29일 

[종합] 시진핑-김정은 회담 개최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09:51, March 28, 2018

회담 전 시진핑(習近平)이 인민대회당 북쪽 홀에서 김정은을 위한 환영식을 개최했다. [촬영/신화사 쥐펑(鞠鵬) 기자]

[인민망 한국어판 3월 28일] 시진핑(習近平) 중공중앙 총서기 겸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김정은 조선 노동당 위원장 겸 국무위원장이 3월 25일~28일까지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

방문 기간 시진핑은 인민대회당에서 김정은과 회담을 가졌다. 시진핑 총서기와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김정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를 위한 환영 만찬을 열고 함께 문예공연도 관람했다.

리커창(李克強) 공중공앙정치국 상무위원•국무원 총리, 왕후닝(王滬寧) 중공중앙정치국 상무위원•중앙서기처 서기, 왕치산(王岐山) 국가 부주석이 관련 행사에 참가했다.

시진핑(習近平) 내외와 김정은 내외가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촬영/신화사 쥐펑(鞠鵬) 기자]

회담에서 시진핑은 중공중앙을 대표해 김정은의 첫 중국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또한 19차 당대회 후 중공중앙 총서기 재선출, 당 중앙 군사위원회 주석 취임 축전을 비롯해 얼마 전 국가주석, 국가 중앙군사위원회 주석 재선출에도 가장 먼저 축전을 보내온 것에 감사를 표한다며, 이번 김정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은 시기적으로 특별한 데다 의미 또한 중대하며, 위원장 동지와 조선 당 중앙이 양당 및 양국 관계를 매우 중요시한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며, 또 이를 매우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김정은은 최근 들어 중국에 큰일, 좋은 일이 끊이질 않는다며, 작년 중국 공산당 19차 전국대표대회가 성공리에 치뤄졌고, 얼마 전에는 또 전국 양회(兩會)를 성공리에 개최했다고 말했다. 또한 시진핑 동지는 당과 국민의 옹호를 받아 지도부의 핵심이 되어 국가주석, 국가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으로 재선출되었고, 양국 간 우호 전통에 따라 중국을 방문해 직접 축하 인사를 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언급했다. 그리고 현재 조선반도 정세가 급박하게 돌아가는 가운데 여러 중요한 변화들이 일어났는데 마땅히 시진핑 총서기 동지에게 직접 상황을 통보하는 것이 인지상정이라고 밝혔다.

시진핑은 중국과 조선 간 전통 우의는 양당과 양국의 지난 세대 지도자들이 애쓴 결과로 양측 모두에게 귀중한 자산이라며, 장기간 실천 가운데 양국 및 양당 간 상호지지, 상호협조가 사회주의 사업 발전에 크게 기여했고, 본인과 김정은 위원장은 양국 관계 발전의 직접적인 경험자이자 증거자라고 말했다. 또한 양측은 여러 차례 양국의 전통 우의를 계속해서 이어나가고 더욱 발전시켜야 한다고 밝혔고, 이는 양측이 역사와 현실을 기반으로 국제 지역 구도와 양국 관계 대세에 입각해 내린 전략적 선택이자 유일하게 옳은 선택으로 일시적인 사건으로 바뀌어서는 안 된다고 언급했다.

시진핑은 또 중국의 당과 정부는 양국의 우호 협력 관계를 매우 중요하게 여기기 때문에 양국 관계 수호, 공고화, 발전은 시종일관 당과 정부의 변함없는 방침으로 조선 동지들과 함께 초심을 잃지 않고 협력함으로 양국 관계의 장기적 안정 발전을 추진하고, 양국 및 양국 인민들에게 혜택을 가져다줘 지역 평화와 안정에 새롭게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시진핑 총서기는 양국의 우의 및 양당과 양국 관계 발전과 관련해 중요한 의견을 제시해 힘이 되고 또 큰 영감도 얻었다며, 양측은 지난 세대 지도자들이 함께 애써 가꿔온 양국 우의를 흔들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새로운 상황 속 양국의 우의를 더욱 발전시키는 것은 조선의 전략적 선택이며, 어떤 상황에서도 변하지 않을 것이고, 이번 방문을 통해 중국 동지들과 만나 전략적 소통 및 전통 우의를 한층 확대하는 동시에 향후 총서기 동지와 자주 면담 기회를 가지고, 상호 특사 파견, 친필 서신 교환 등으로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 양당 및 양국 관계를 이끄는 고위층 회담의 역할이 새로운 수준으로 도약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시진핑(習近平)이 인민대회당에서 김정은과 회담을 가졌다. [촬영/신화사 야오다웨이(姚大偉) 기자]

양측은 자국 현황을 소개했다.

양측 지도자는 국제 및 조선반도 정세를 놓고 의견을 나누었다.

시진핑은 올해 이후로 조선반도 정세에 긍정적 변화가 일어났다며, 조선은 이를 위해 크게 노력했고 중국은 이를 칭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반도 문제에서 중국은 반도 비핵화 실현과 반도의 평화와 안정 수호를 견지하며,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주장한다며, 중국은 각국에 반도 북남 관계 개선 지지, 화합과 협력을 위한 실질적인 노력을 호소하며, 반도 문제에서 지속적으로 건설적 역할을 발휘하길 바라고, 조선을 포함한 각국과 더불어 반도의 긴장 완화를 함께 추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정은은 현 조선반도 정세에 호전적 추세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긴장 완화를 위한 조치를 적극 취하고 평화적 대화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또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총서기의 유언에 따라 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시종일관 조선의 일관된 입장이며, 북남 관계가 화해와 협력의 관계로 변할 수 있도록 결심했기 때문에 북남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또 미국 측과의 대화하여 조미(조선-미국) 정상회담 가지기를 원한다고 언급했다. 그리고 만약 남조선과 미국이 조선 측 노력에 선의로 대한다면 평화와 안정적 분위기를 형성함으로 평화를 위한 단계적이고 흐름에 맞는 조치를 취해 반도 비핵화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러한 과정에서 중국과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 협상과 대화 추세 및 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함께 수호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회담 전, 시진핑은 인민대회당 북쪽 홀에서 김정은을 위한 환영식을 개최했다.

회담 후, 시진핑과 부인 펑리위안이 김정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를 위한 환영 만찬을 준비했다. 시진핑은 축사에서 김정은 동지와 리설주 여사의 비공식 중국 방문은 새로운 역사적 시기에 양당과 양국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려 역내 평화, 안정,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양국 간 전통 우의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가는 것이 양측 공동 이익에 부합하고, 양측의 공동적인 전략적 선택이라고 김정은 위원장과는 공감대를 이루었으며, 국제 및 지역 추세가 어떻게 변하든지 간에 양국은 세계 발전 추세와 양국 관계의 대세를 파악해 고위층 교류 및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교류와 협력을 확대해 양국 인민 및 각국 인민들에게 혜택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도 축사에서 조선반도 추세가 유례없는 변화 속에서 반도의 평화와 안정 추진 및 양국 우의 계승에 입각해 신속하게 중국을 방문했다며, 중국을 첫 해외순방지로 정한 것은 양국의 우의 전통을 이어가고, 양국 우의를 소중히 여기겠다는 의지의 표출이라고 말했다. 또한 희망찬 봄에 시진핑 총서기와 가진 첫 회담은 양국 우호의 풍성한 성과를 가져오고, 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촉진하게 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김정은은 ‘앞장서서 분발전진-18차 당대회 후 중국과학원의 혁신 성과전’을 관람했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신화망(新華網)

정치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조영택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사무총장 “평창대회 못지 않은 대회로 만들 것”

    • 당신이 무심코 흘려보내는 1분, 중국에선 어떤 일이 일어날까?

    • 리커창 국무원 총리 기자회견 참석, 내외신 기자들 질문에 답변

    • [동영상] 전국정협 제13기 1차회의 폐막회 개최

    • [생방송] 3월 8일 오전 왕이 中 외교부 부장 기자회견 참석

    • 3월 5일: 13기 전인대 1차회의 오전 9시 개막

    • [양회 미리보기] 양회 시작 전 중국인들의 중대 관심사는 과연?

    • 세계로 뻗어 나가는 중국 음력 설, 전 세계에서 황금개띠해 기념!

    • 정세균 국회의장 “中과 인적 교류, 문화 협력 늘릴 것”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