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5월30일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계산된 분노 연기로 시선 압도, 계산된 분노 연기로 시선 압도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0:52, May 30, 2018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계산된 분노 연기로 시선 압도, 계산된 분노 연기로 시선 압도

지난 29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4회에는 법원을 뒤집어놓은 박차오름(고아라 분), 이에 분노한 임바른(김명수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세미나에서 임바른이 제기한 반론을 자신의 의견인 것처럼 학술지에 발표한 '민사49부' 부장판사 성공충(차순배 분)의 만행에 임바른은 수석부장판사(안내상 분)를 찾아갔다. 하지만 수석부장은 "조직에는 그런 사람도 필요합니다"라며 오히려 성공충의 입장을 두둔했다. 이어 "사회엔 평판이란 게 중요해요. 야박한 사람, 모난 사람으로 비치면 인재라도 쓸모가 없어요"라고 덧붙이며 임바른에게 타협을 강요했다. 게다가 박차오름의 너무 튀는 행보도 문제 삼았다. 지하철 니킥 판사, 미니스커트 출근 등이 SNS에 화제가 되면서 박차오름은 '미스 함무라비'라는 별명까지 얻은 유명인사가 된 것. 거기에 1인 시위 할머니의 항소권 회복 청구 이유까지 찾아준 행동은 징계 사유가 될 수도 있다고 수석부장은 말했다. 결국 임바른은 더 큰 고민만 안고 돌아왔다.

그러던 중 성공충 부장에게 시달리던 홍은지(차수연 분)판사가 결국 유산까지 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박차오름은 한세상(성동일 분)의 만류에도 연판장까지 돌리겠다며 법원을 뒤흔들었다. 거침없는 박차오름을 보며 임바른은 "징계 사유가 될 수도 있다"고 조언했지만 박차오름은 "동료가 비인간적인 대우를 당하는 걸 막을 수 있다면 무슨 일이든 하겠다"고 분노했다. 불나방처럼 불속으로 뛰어드는 박차오름의 무모함에 임바른도 폭발했다. "내 말 들어 박차오름. 네가 다쳐. 법원을 바꿔 놓고 싶으면 먼저 살아남아. 서두르지 말고"라고 진심 어린 충고를 했다.

임바른도 자신만의 방식으로 부지런히 움직였다. 이전 재판부에서 모시던 부장판사 조영진을 찾아가지만 열심히 응원하겠다는 말이 전부였다. 학창시절 틀린 시험 문제에 이의 제기했다가 도리어 선생님에게 사회성 없다는 비아냥을 들었던 임바른. 예전과 전혀 다를 바 없는 현실에 분노했다. 결국 임바른은 박차오름에게 "판사는 법대로 할 때 가장 힘이 있다. 문제 제기할 거면 제대로 한 번 합시다"라며 판사 회의 소집을 제안하며 반격을 예고했다.

냉철한 원칙주의자에 타인에게 관심도 없는 개인주의자로 비쳤던 임바른의 변화 역시 흥미롭게 그려졌다. 출근길 광고 전단지를 나눠주던 할머니를 그냥 지나치지 않고, 박차오름의 권유로 세미나에 참석하거나 수석부장과 조영진 부장을 찾아가는 모습은 명백한 변화였다. 드라마틱한 변화의 정점에서 터진 임바른의 들끓는 분노는 더욱 강렬한 임팩트로 시청자들의 감정선을 움직였다.

이 모든 변화에는 박차오름이 있었다. 법원의 경직된 조직문화를 통쾌하게 깨는 박차오름에 임바른도 서서히 물들어갔다. 물불 안 가리는 박차오름 걱정에 뒤에서 묵묵히 해결하려 하는 임바른의 행동은 설렘을 자극하기도. 박차오름과 달리 법과 원칙에 따른 해결 방식을 찾은 임바른의 행보는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그리고 두 청춘 판사들의 움직임이 법원에 어떤 파장을 일으킬 수 있을지도 궁금해진다.

한편,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평 속, 드라마 부문 화제성 1위에 오른 '미스 함무라비'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 출처: JTBC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옥상에 지어진 ‘하늘 운동장’…또 한 번 인터넷 뜨겁게 달구다

    • [시공대화•불후의 마르크스] 마르크스와 예니의 남다른 러브스토리

    • [시공대화•불후의 마르크스] ‘마엥’이라 불리는 우정에 대해

    • 불후의 마르크스

    • 충칭 시내 건물숲 지나는 케이블카, 관광명물 역할 톡톡히 한다

    • 조선-한국 제3차 정상회담

    • 자금성 보수에 사용된 고법 특별제작 금전•금박

    • 시구 속 풍경 생각나는 ‘천국의 마을’

    • 인민망 기자와 함께 둘러보는 보아오 아시아포럼 프레스센터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