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6월06일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 살벌한 포스 비하인드컷 공개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1:30, June 05, 2018

최근 미친 연기력으로 ‘명불허준호’로 불리며 안방극장에 놀라움을 안기고 있는 배우 허준호가 교도소 독방에서 살벌한 포스를 뿜어내는 비하인드컷이 공개됐다.

그가 사형수를 뜻하는 빨간 명찰이 박힌 수의를 입고 섬뜩한 눈빛을 뿜어내고 있는데, 1일 1소름을 유발하는 그의 깊은 연기 내공이 엿보여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연출 최준배/제작 이매진아시아, 컴퍼니 칭)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윤희재로 분한 허준호는 비틀린 부정에서 나온 집착을 표현하며 숨 쉬는 것도 까먹게 만드는 몰입도 높은 연기를 펼치고 있다. 그는 이 같은 넘사벽 연기력으로 드라마에 긴장감을 더하며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5일 공개된 사진에는 가슴팍에 사형수를 뜻하는 빨간 명찰을 단 허준호가 교도소 독방에서 윤희재에 완벽하게 몰입한 모습이 담겨 있다. 그는 상대를 제압하는 날 선 눈빛으로 섬뜩함을 더하고 있는데, 창살 사이로 보이는 뒷모습에서도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낸다. 그는 눈빛 하나하나에도 제대로 감정을 실으며 실전을 방불케 해 섬뜩함을 배가시킨다.

그런가 하면 윤희재가 아닌 허준호로 돌아온 그는 친근함 그 자체다. 그는 교도소를 거닐며 온화한 미소를 띠고 있으며 촬영 쉬는 시간에 서글서글한 표정을 짓고 있어 윤희재에 몰입했을 때와 180도 다른 모습이어서 시선을 강탈한다.

이에 교도소에 있으면서도 자서전을 발간해 세간을 시끄럽게 했던 희재가 앞으로 어떤 움직임을 보일지, 지난주 누군가로부터 망치를 받고 경찰서에 사건을 의뢰한 한재이(진기주 분)와 담당 형사로 도진이 만나게 되면서 세 사람의 이야기에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명불허준호, 정말 표정에 따라 180도 다른 사람이다”, “허준호만 나오면 무서워...”, “저 사람 좋은 미소 좀 보게”라며 허준호의 연기력에 놀라워했다.

‘이리와 안아줘’ 측은 “허준호 선배의 열연에 연일 감탄하며 촬영을 이어나가고 있다. 허준호가 아닌 다른 사람이 연기하는 희재를 상상할 수도 없을 정도다”라면서 “사형수로 평생을 교도소에 있을 희재가 어떤 깜짝 놀랄 행동을 할지 앞으로의 방송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오는 6일 수요일 밤 10시 13-14회가 방송된다.

사진 출처: 이매진아시아

원문 출처: MBC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비전 2018 우슈태극권 활성화 포럼’ 서울서 개최

    • [이곳은 칭다오] 영상으로 알아보는 2018 SCO 정상회의 개최지

    • 왕이, 상하이협력기구 칭다오 정상회의 상황 소개

    • 베이징 동계올림픽 ‘인재행동계획’ 출범, 11개 인재 육성팀 운영

    • [동영상] 홍콩 야경은 역시 ‘피크트램’, 120년 된 홍콩의 명물

    • 옥상에 지어진 ‘하늘 운동장’…또 한 번 인터넷 뜨겁게 달구다

    • [시공대화•불후의 마르크스] 마르크스와 예니의 남다른 러브스토리

    • [시공대화•불후의 마르크스] ‘마엥’이라 불리는 우정에 대해

    • 불후의 마르크스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