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7월12일 

中, 기업명에 ‘중국’ 등 사용 규제...외상•외자企 제한된 범위서 가능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0:55, July 11, 2018

[인민망 한국어판 7월 11일]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이 ‘기업명칭등록관리조례(의견수렴안)’를 통해 공개적인 의견 수렴 절차에 들어갔다. 앞으로 국무원 비준을 통해 설립된 기업을 제외하고 기업 명칭에 ▲중국 ▲중화 ▲중앙 ▲전국 ▲국가 ▲국제 등의 단어를 붙일 수 없게 된다.

의견수렴안에는 기업 명칭에 ‘중국’이 포함되는 상황에 대한 설명이 있었다. 기업 명칭 중간에 중국, 중화, 전국, 국가 등의 단어 사용은 특정 업계에서 제한된 범위 내에서 허용된다. 외국인 출자자 상호를 사용하는 외상독자기업과 외국인 투자자가 지배하는 외상투자기업은 기업 명칭 중간에 ‘(중국)’을 사용할 수 있다.

의견수렴안은 기업 명칭에 다음과 같은 내용과 문자가 포함될 수 없다고 분명히 명시했다. 국가와 공공이익을 훼손하는 명칭, 외국국가(지역)명칭, 국제조직 명칭 및 그 약칭과 특정 칭호는 사용할 수 없다. 또 정당 명칭, 당•정•군(黨政軍)기관 명칭, 사회단체 명칭 및 그 약칭과 특정 칭호와 (군)부대번호도 기업 명칭에 넣을 수 없다. 공공질서와 선량한 풍속에 위배되거나 기타 악영향을 주는 명칭, 대중을 속이거나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명칭, 법률과 행정법규 및 국무원이 금지하기로 한 명칭은 사용이 금지된다. (번역: 황현철)

원문 출처: <인민일보> (2018년 7월 10일 10면)

경제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吴三叶,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장세정 중앙일보 논설위원편]

    • 시진핑, 중•아랍 협력 포럼 제8차 부장급 회의 참석해 연설 발표

    • [월드컵의 이색 먹거리] 10만 마리 中 샤오룽샤 모스크바로 출정!

    • 양혁재 메드렉스병원장 “통증 없는 치료로 환자 만족도 높일 것”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한국 유명 모델 겸 MC 유라편]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서수빈 이화여대 중문학과 재학생편]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최승호 메드렉스병원 원장편]

    • [인민일보 창간 70주년] 당의 대변자, 인민의 친구

    • 자유로운 상상-인민일보의 미래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