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8월23일 

‘친파사’ 연기 포텐 터진 윤시윤, 전쟁의 서막 알리며 시청률 1위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2:23, August 23, 2018
‘친파사’ 연기 포텐 터진 윤시윤, 전쟁의 서막 알리며 시청률 1위

(사진=SBS)

2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친애하는 판사님께’ 17, 18회가 전국 시청률 5.4%와 7.3%를 기록하며 수목극 시청률 왕좌 자리를 지켰다. 2049시청률은 각각 2.9%와 3.5%로 조사됐다.

이날 방송은 한강호(윤시윤 분)가 기절한 채 박재형(신성민 분)에게 납치되는 장면으로 시작됐다. 이를 숨어서 지켜보던 한수호(윤시윤 분)는 조용히 박재형의 뒤를 따랐다. 박재형은 자신을 뒤쫓는 차를 위협하기 위해 내렸다가 차 안의 인물을 보고 기절초풍했다. 분명 자신이 납치해 자동차 뒷좌석에 넣은 한수호가 또 다른 차에 있었던 것.

물론 이는 박재형이 한수호에게 쌍둥이가 있음을, 자신이 납치한 것이 한수호가 아닌 그의 동생 한강호라는 것을 지금까지 몰랐기 때문이다. 박재형은 놀란 채 사라졌다. 한수호는 그제야 동생 한강호의 상태를 확인했다. 한강호는 정신을 잃고 쓰러져 있었다. 한수호는 한강호가 자신의 삶에 단 한 번도 도움된 적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렇기에 그는 블랙박스 USB만 빼내 사라져버렸다.

아침이 되어 정신을 차린 한강호는 집으로 돌아와 천천히 자신을 노리는 것이 누군지 추적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박재형의 존재를 알아냈다. 동시에 사라진 줄 알았던 한수호가 서서히 움직인다는 것도 확인했다. 한강호보다 앞서 한수호가 박재형의 형 사건파일을 찾아간 것이다.

그렇게 한강호는 한수호를, 한수호는 한강호를 인지하고 긴장하며 관찰하기 시작했다. 박재형의 살해위협을 비롯해 오상철(박병은 분)과의 대립 및 재판거래에 이르기까지. 여러 사건들이 쉴 새 없이 형제의 목을 옥죄어 오는 가운데, 형제도 본격적인 대결을 예고한 것이다.

방송 말미 형제가 서로의 존재를 인식하고 눈빛을 번뜩이는 모습은 앞으로 펼쳐질 형제 대결을 강렬하게 보여줬다.

여기에 송소은을 향해 깊어지는 한강호 마음 역시 폭풍 같은 스토리에 깊이를 더했다. 전과 5범에 그저 뇌물 10억을 챙기기 위해 판사 행세를 시작한 한강호가 “누군가를 좋아하려면 정말 좋은 사람이어야 한다”는 송소은의 마음에 가슴 아파하며, 그럼에도 그녀를 향한 마음을 접지 못한 것. 이 마음이 향후 한강호의 행동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강호와 한수호의 대결. 엄마 외에는 아무도 모르는 쌍둥이 형제의 존재를 알고, 더 맹렬하게 살해위협을 예고한 박재형과 방우정(한수연 분). 그야말로 전쟁의 서막이 올랐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매주 수, 목요일 방송된다.

원문 출처: SBS(손재은 기자)

한국 연예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최원철 박사편]

    • [홍보영상] 중국 광저우: 양성(羊城)으로 불리는 이곳

    • 타이완서 저항하는 소녀 목소리 담은 위안부 동상 제막식 개최

    • 화남지역 재롱둥이 새끼 판다 '룽짜이', 생후 30일 신체검사 실시

    • 中 쑤저우시, ‘청렴 문화’ 염원담은 영상 화제

    • 우산현 샤오산샤 탐방, 천혜 자연환경 관광명소로 급부상

    • 이보다 시원할 순 없다! 무더위를 피하는 동물들의 피서법

    • 한국블록체인산업협회 연삼흠 회장 “경제 산업 패러다임 바뀔 것”

    • 국경 지키는 중국 공안 대원들! 그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