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9월10일 

中 위안화 고시환율(10일), 달러당 6.8389위안…0.26% 가치 하락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4:37, September 10, 2018
中 위안화 고시환율(10일), 달러당 6.8389위안…0.26% 가치 하락
(사진=연합뉴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이번 주 첫 거래일인 10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177위안 높인 6.8389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전거래일 대비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0.26% 하락했다는 의미다.

전거래일인 7일 위안화의 오후 공식 마감가는 6.8379위안, 밤 10시 30분(현지시간) 기준 마감가는 6.8435위안이다.

중국증권보는 시장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미국과의 무역전쟁 등 불확실성이 여전히 크고 신흥시장도 혼란한 상황으로 위안화 환율도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다"면서도 당국의 개입 등을 언급하며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신문은 "만약 달러가 강세를 지속하면 환율 당국이 경기대응요소(역주기 요소) 반영 등으로 적절히 통제하고 장기적으로 더 많은 안정화 장치를 꺼내 놓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날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환율은 7.9059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는 8.8452위안, 엔화(100엔) 대비는 6.1671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 대비 원화 고시환율은 164.54원이다.

위안화 가치 하락 흐름 속에서도 두 달 연속 증가세를 보였던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소폭 감소했다. 지난 7일 인민은행이 공개한 통계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중국 외환보유액은 3조 1097억 1600만 달러로 전달 대비 82억 3000만 달러(약 9조 원), 0.26% 가량 줄었다.

업계 전문가들은 "달러 인덱스가 조정 속에 상승세를 보였고 무역전쟁 심화 등이 영향을 줬다"면서 "하지만 감소폭은 제한적으로 향후 중국 외환보유액은 소폭 조정 속 전반적으로 안정을 유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국제정세가 복잡하고 금융시장 불확실성도 증가하는 추세지만 중국 경기가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고 펀더멘털도 단단하다는 설명이다. 개혁•개방도 지속할 예정으로 이 역시 국제수지 균형 유지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는 평가다.

원문 출처: 아주경제(김근정 기자) 

경제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김혜숙 이대 총장 “세계 천 개 대학과 교류, 이젠 질적 성장할 것”

    • 시진핑,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 베이징 정상회의’ 개막 연설

    • 역사와 현대의 조화가 두드러진 란저우 들여다보기

    • 2018 중국국제스마트산업박람회 홍보영상 '동경'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노재헌 한중문화센터 원장편]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최원철 박사편]

    • 중국 최초 자율주행 미니버스 ‘아폴롱’ 도로 주행 영상

    • [홍보영상] 중국 광저우: 양성(羊城)으로 불리는 이곳

    • 타이완서 저항하는 소녀 목소리 담은 위안부 동상 제막식 개최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