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10월18일 

테슬라, 상하이 공장부지 확보…中 현지 생산 가속화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5:14, October 18, 2018
테슬라, 상하이 공장부지 확보…中 현지 생산 가속화
중국 상하이의 테슬라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최대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상하이에 현지법인을 설립한 데 이어 공장부지까지 확보하며 중국 현지 생산에 열을 올리고 있다.

7일 인터넷 매체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테슬라는 이날 상하이 푸둥(浦東) 동단 지역인 린강(臨港)개발구의 공장 부지 86만㎡를 낙찰받았다.

이 부지의 최저 입찰가가 9억7천 300만 위안(약 1천 580억 원)이었다.

테슬라는 지난 7월 상하이시에 연간 50만대 생산능력을 갖춘 공장을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고 이후 현지법인을 설립한 바 있다.

테슬라는 상하이 공장에서 보급형 세단인 모델 3, 향후 출시할 새 크로스오버 차량인 모델 Y를 생산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한 가운데 테슬라는 관세장벽을 넘기 위해 현지 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차로 중국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무역전쟁 와중에 중국이 미국산 자동차에 최고 40%의 보복관세를 매기기로 하면서 중국에서 판매되는 세단 모델 S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 X의 가격이 20% 이상 인상되면서 테슬라의 중국 내 판매는 부진한 상황이다.

테슬라는 미국 시장에서 질주하지만 작년 중국에서는 겨우 1만4천여 대의 전기차를 파는 데 그쳐 전기차 업체 중 10위권에 겨우 들었다.

전반적 소비부진 속에서 중국의 자동차 판매는 최근 석 달 연속 역성장했지만 전기차,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 차량 시장은 급성장하는 추세여서 테슬라로서는 미래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야 하는 상황이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테슬라가 2020년까지 미국과 중국의 제조 시설을 정상적으로 가동하는 데 약 100억달러의 추가 재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吴三叶,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배호열 새만금개발청 국장 “새만금은 한국 역사 이래 최대 개발 사업”

    • 이인선 대구경북경자청장 “한중 기업 합작 적극 유치”

    • [동영상] 중국 무형문화재, 정교함의 끝을 보여주는 ‘베이징 자수’

    • 개혁개방 1번지 中 선전서 펼쳐진 43개 빌딩이 춤추는 듯한 음악-조명쇼

    • [동영상] 당길 수 있는 신기한 전시품, 석고상과 꽃병

    • [동영상] 중국 최초 5G 자율주행 시범구 개방

    • 평화는 인류가 걸어야 할 바른 길, 국제 평화의 날 행사 개최

    • [영상] 문재인 전용기 타고 평양 방문

    • 日서 생후 한달된 새끼 판다 공개 및 이름짓기 이벤트 시작!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시진핑캄보디아 · 방글라 순방

특집보도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경제>>중국기업 소식통>>中国企业(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