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11월01일 

中 알리바바의 '미래호텔'…얼굴인식으로 체크인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2:19, November 01, 2018
中 알리바바의 '미래호텔'…얼굴인식으로 체크인
알리바바 산하 미래호텔의 외부

줄을 서서 번거롭게 체크인할 필요가 없다. 객실에서는 음성 명령으로 조명과 실내 온도를 조절하고 룸서비스도 주문할 수 있다.

알리바바그룹이 본거지인 항저우에 세운 호텔의 모습이다.

미래호텔 로비

알리바바가 곧 항저우에서 '미래호텔'인 '페이주부커'(菲住布渴)호텔(영문명 플라이주)을 시범 운영한다고 차이징이 31일 보도했다.

로봇이 안내해 주고 있다.

이 호텔은 로비에 체크인 카운터가 없다. 대신 투숙객을 안내하는 것은 로봇이다.

예약한 손님은 체크인 기기로 얼굴인식을 하거나 휴대전화의 전자신분증을 사용하는 방식으로 간편하게 체크인하면 된다.

호텔은 스마트폰 얼굴인식을 이용한 체크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호텔 곳곳에는 얼굴인식 장치가 설치돼 있다. 덕분에 문이 자동으로 열리는 엘리베이터에 투숙객이 타면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이 투숙객의 객실이 있는 층까지 데려다준다. 방에서 나서는 순간에도 엘리베이터를 자동으로 대기하게 한다.

객실에서는 스마트스피커 '티몰 지니'를 통해 음성으로 실내 온도와 조명, 커튼 등을 조절할 수 있다. 음식을 시키면 알리바바의 로봇이 가져다준다.

알리바바의 미래호텔은 알리클라우드, 인공지능실험실, 톈마오(天猫·T몰) 등 알리바바그룹 여러 부문이 협력한 결과다.

객실 내의 가구나 침구는 앱으로 사진을 찍어 온라인 몰에서 구매할 수 있다. 미래호텔이 알리바바의 "신소매" 전략의 시험장이 된 셈이라고 차이징은 지적했다.

왕췬(王群) 알리바바 미래호텔 CEO는 자사의 지능화 호텔이 동급의 다른 호텔보다 직원 수 대비 효율이 1.5배라고 말했다.

객실 내부

원문 출처: 연합뉴스(김윤구 특파원)

중국기업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최문순 강원도지사 “한중 언론인의 지속적인 교류 확대 필요”

    • [생중계] 인민망 2018 대학총장 포럼 개최

    • 한•중 고위급 미디어 포럼 강원도에서 개최

    • 제6회 ‘서울•중국의 날’ 행사 서울 도심서 개최

    • 2018 우전 연극축제 개막…재미난 연극이 수두룩!

    • 배호열 새만금개발청 국장 “새만금은 한국 역사 이래 최대 개발 사업”

    • 이인선 대구경북경자청장 “한중 기업 합작 적극 유치”

    • [동영상] 중국 무형문화재, 정교함의 끝을 보여주는 ‘베이징 자수’

    • 개혁개방 1번지 中 선전서 펼쳐진 43개 빌딩이 춤추는 듯한 음악-조명쇼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과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