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11월07일 

[CIIE 특집] 수입박람회 7대 전시구역 ‘스캔’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09:17, November 07, 2018

[인민망 한국어판 11월 7일] 지난 5일 개막된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의 열기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이번 박람회 각 전시구역에는 어떤 볼거리가 있는지 인민일보 기자들과 함께 둘러보도록 하자.

♦ 스마트 및 첨단 장비 전시구역

생산 제작 현장의 스마트화 및 자동화를 어떻게 실현할 것인가? 3만m2의 전시구역이 다원화된 솔루션을 선보였다. 제너럴일렉트릭(GE), DuPont, 미쓰비시일렉트릭, 마이크로소프트(MS), 델(DELL) 등을 포함한 400여개 기업이 첨단 과학기술의 전시구역에 신에너지 장비, 산업용 자동화 및 로봇, 항공우주기술 장비 등 자사의 각종 제품들을 전시했다. 각양각색의 첨단 성과를 쳐다보는 눈길이 바쁘다.

관객이 슝크(Schunk) SVH 다섯 손가락 기계손과 ‘악수’하고 있다. [촬영: 인민일보 황파훙(黃髮紅) 기자]

♦ 서비스 무역 전시구역

전자벽 한 켠에 걸린 100점의 고궁 전시품을 손가락으로 클릭하면 소장품의 그림과 설명을 볼 수 있다. 서비스 무역 전시구역 입구에는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다. 구글과 고궁이 협력한 예술과 문화 테마 코너는 100점의 귀중한 소장품을 온라인에

전시했다. 도자기, 서화, 청동기, 법랑 등 아름다운 작품들이 부지기수다.

전시구역에는 글로벌 유수 기업이 대거 운집해 있다. 금융분야 거두 스탠다드차타드은행, OCBC 뱅크 등을 비롯해 회계 법인 딜로이트(Deloitte), 언스트앤영(Ernst & Young) 등이 있고, 인증∙검사 분야 거두 프랑스의 뷰로베리타스(Bureau Veritas)와 미국의 UL 등이 있다. 또 물류 분야 기업 DHL 등도 있다. 이 전시관에서는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아닌 많은 서비스 및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 의료기계 및 의약보건 전시구역

세계에서 가장 작은 심장박동 조절장치, 가장 얇은 혈압계, 가장 빠른 면역 분석기, 글로벌 첫 영유아 전용 자기공영명상(MRI)……각종 첨단 신제품이 수입박람회 의료기계 및 의약보건 전시구역에서 선보였다. 전시구역에는 세계 51개국과 지역의 약 300개 기업이 과학기술 연구•개발(R&D) 제품 집중도가 높은 제품을 전시했다.

스탭이 오므론(Omron) 부스에서 로봇과 탁구를 하고 있다. [촬영: 신화사 팡저(方喆) 기자]

♦ 식품 및 농산물 전시구역

중국국제수입박람회의 식품과 농산물 전시구역에서 열정적인 아프리카 직원이 그들이 가져온 특산품을 소개했다. “가나 초콜릿은 맛도 있고 손에 들고 있어도 녹지 않는 특징이 있다!” 가나의 코코아 제품업체 CPC 사장은 그들은 다양한 맛의 초콜릿과 코코아 제품을 가져왔다면서 대리상을 찾는 것 외에도 중국의 전자상거래와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향후 중국 소비자들은 집밖을 나가지 않고도 가나 초콜릿을 살 수 있다.

100여 개국에서 온 2000개 기업들이 식품과 농산물 전시구역에서 유제품과 육류제품, 수산물, 과일, 차와 커피 등을 전시했다. 유기∙건강 특산품도 있고 현대 과학기술을 융합한 가공품도 있다.

스페인 부스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특화 햄(ham) [촬영: 인민일보 한샤오밍(韓曉明) 기자]

♦ 의류 및 일용소비품 전시구역

다이아몬드와 보석 명품관은 의류 및 일용소비품 전시구역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곳이다. 다른 전시관보다 더 많이 설치된 출입구 양측의 보안검사가 ‘명품관’의 몸값을 족히 설명한다.

12개의 폴란드 쥬얼리 회사는 자사의 인기 제품을 수입박람회에서 선보였다. 전시회에 참가한 국제호박협회 부협회장은 폴란드의 호박 생산량은 전 세계의 70%를 차지하고, 중국은 전 세계 호박 소비의 약 50%를 차지한다면서 중국 시장은 폴란드가 놓칠 수 없는 기회라고 말했다.

호주 화장품 업체의 전시 부스[촬영: 인민일보 리이(勵漪) 기자]

♦ 소비전자 및 가전 전시구역

미래의 집은 어떤 모양일까?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에서 소비전자 및 가전 전시구역이 답안을 내놨다.

1만m2에 가까운 전시구역 내에는 세계 15개국과 지역에서 온 90여 개 기업의 모바일 기기, 스마트 가구, 스마트 가전, 전자게임 등 여러 분야의 최첨단 혁신 제품들이 전시돼 있다.

♦ 자동차 전시구역

중국은 자동차 산업 발전이 가장 빠르고 수요량이 가장 큰 시장이다. 매년 100만 대의 자동차가 중국으로 수입되고 판매액은 450억 달러가 넘는다. 이번 수입박람회 자동차 전시구역에는 17개국의 68개 자동차 기업이 참가했다. 대부분이 국제 유명 메이커로 이들은 각자의 인기 제품을 선보여 중국 구매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NACHI의 자동차 제작 로봇팔 시연[사진 출처: 인민시각]

신에너지차는 자동차 산업 발전의 중요한 방향이다. 혼다 부스는 최신 수소 연료 전지차를 선보였다. “현재 이 자동차 유형은 중국에 아직 보급되지 않았다. 이번 수입박람회는 우리에게 기회를 제공했다. 중국에서 구매자를 찾는 동시에 중국 파트너와 협력해 수소첨가설비를 보급해 더욱 깨끗한 세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혼다 관계자는 말했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인민일보>

제1회 CIIE 특집보도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吴三叶,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아름다운 황푸강, 세계의 ‘응접실’

    • 시진핑,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개막식 기조연설

    • 마윈 혁신 서밋서 연설 “나는 광인”, 이스라엘 총리 “나도 광인”

    • 최문순 강원도지사 “한중 언론인의 지속적인 교류 확대 필요”

    • [생중계] 인민망 2018 대학총장 포럼 개최

    • 한•중 고위급 미디어 포럼 강원도에서 개최

    • 제6회 ‘서울•중국의 날’ 행사 서울 도심서 개최

    • 2018 우전 연극축제 개막…재미난 연극이 수두룩!

    • 배호열 새만금개발청 국장 “새만금은 한국 역사 이래 최대 개발 사업”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시진핑캄보디아 · 방글라 순방

특집보도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특별기획>>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