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11월19일 

마윈의 후계자 "허마셴성이 냉장고 없애버리겠다"…신유통 산업의 새로운 혁명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1:35, November 19, 2018
마윈의 후계자
장융 알리바바 최고경영자

중국 정보통신(IT) 업계의 거인 마윈(馬雲) 회장의 후계자인 장융(張勇) 알리바바 최고경영자(CEO)가 '냉장고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허마셴성(盒馬鮮生)이 미래에 냉장고를 없애버리게 될 겁니다. 이제 사람들은 대량으로 식료품을 사 냉장고에 보관할 필요없이 휴대전화로 주문하면 그만입니다."

19일 경제매체 허쉰 등에 따르면 장 CEO는 지난 16일 열린 '2018년 중국 첨단 사상 포럼'에서 알리바바 계열의 '신유통' 신선식품 매장인 허마셴성이 소비자들이 생활을 획기적으로 변화시켜 나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예상했다.

장 CEO는 자신도 과거엔 매번 슈퍼마켓에 가면 식료품을 한가득 사 냉장고에 넣어두고 2주일간 먹었고, 자신의 어머니는 심지어 고기를 사 냉장고에 반년 동안 얼려놓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자사가 주도하는 '신유통' 산업의 발달로 앞으로 가정에서 냉장고가 필요없게 되리라는 것이 장 CEO의 주장이다.

허마셴성은 알리바바그룹 산하의 O2O(온라인오프라인 연계) 매장이다. 신선 채소, 과일, 수산물, 고기 등 신선식품이 주력 상품이다.

'신유통'을 표방하는 허마셴성은 인터넷, 빅데이터, 스마트 물류 등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유통 비용을 크게 낮추면서도 소비자들에게 신속하게 상품을 배송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여느 슈퍼마켓과는 다르다.

알리바바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점포별로 고객들의 소비 패턴을 정확하게 분석해 매장의 신선식품 재고량을 획기적으로 낮췄다. 재고 비용 감소는 곧바로 가격 경쟁력으로 이어진다.

또 스마트 물류망을 이용해 중국 안팎에 산재한 우수 신선식품을 효율적으로 매장까지 옮김으로써 양질의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소비자들에게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전통적인 슈퍼마켓보다 앞선 빠른 배송도 소비자들에게 큰 매력으로 다가가고 있다. 허마셴성은 특히 직장 생활로 장보기 시간이 부족한 젊은 소비자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소비자들은 직접 허마셴성 매장을 방문할 수도 있지만 휴대전화 앱으로 자신의 집에서 가까운 매장에서 물건을 주문할 수 있다.

허마셴성은 3㎞ 이내에 있는 고객에게 30분 안에 주문 상품을 배송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현재 상하이, 베이징, 광저우, 선전, 청두, 항저우, 시안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중국 전역에 100개에 가까운 허마셴성 매장이 운영 중이다.

타이완 연합보는 "허마셴성이 냉장고를 없애버리겠다고 한 것은 '신선'에 대한 정의를 새롭게 하는 것"이라며 "알리바바가 과거 알리페이(즈푸바오[支付寶])로 지폐를 대체해 버린 것을 생각해 본다면 허마셴성이 냉장고를 없애버리겠다는 것이 불가능한 것만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원문 출처: 연합뉴스(차대운 특파원)

중국기업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외국인들이 선택한 가장 아름다운 고속열차 노선

    • 중국 택배 블랙 테크놀로지로 배송, 톈진 자동화 창고

    • [CIIE 특집] ‘하늘을 나는 자동차’ 등 첨단기술의 향연

    • 중국국제수입박람회 주제어를 통해 보는 수입상품 시선집중!

    • 아름다운 황푸강, 세계의 ‘응접실’

    • 시진핑,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개막식 기조연설

    • 마윈 혁신 서밋서 연설 “나는 광인”, 이스라엘 총리 “나도 광인”

    • 최문순 강원도지사 “한중 언론인의 지속적인 교류 확대 필요”

    • [생중계] 인민망 2018 대학총장 포럼 개최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시진핑캄보디아 · 방글라 순방

특집보도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경제>>중국기업 소식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