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9년05월30일 

중국 외교부 “환율 조작 여부, 미국이 정하는 것 아냐”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4:08, May 30, 2019

29일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 출처: 중국 외교부]

[인민망 한국어판 5월 30일] 미국 재무부가 발표한 올 상반기 환율보고서에 대해 중국 외교부가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미 재무부는 28일(현지 시각) 주요 교역국의 경제•환율정책에 관한 보고서를 통해 중국, 독일, 아일랜드, 이탈리아, 일본, 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등 9개국을 ‘환율 관찰대상국’으로 지정했다. 이번 보고서에서 ‘환율 조작국’은 없었다.

이와 관련해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발표한 관련 보고서를 알고 있다”고 밝히며 “중국이 환율 조작국이 아니라는 결론은 기본 상식이자 국제사회의 공통된 인식”이라고 말했다.

루 대변인은 이어 “미국이 객관적인 사실과 시장원리를 존중하고, 환율 문제를 정치화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중국은 미국에 다자규칙에 따라 관련 사무를 처리하고, 다른 국가 환율에 대해 일방적인 평가를 하지 말아줄 것을 여러 차례 건의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정 국가의 환율 조작 여부는 미국이 결정하는 것이 아니다”며 “여러 다자기구가 각국 환율에 대해 권위 있는 평가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루 대변인은 “중국은 흔들림 없이 환율 시장화 개혁을 추진하고, 시장 수급을 바탕으로 통화 바스켓을 참고해 변동환율제를 조정•관리해 나갈 것”이라며 “위안화 환율을 합리적이고 균형적인 수준에서 안정적으로 유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번역: 황현철)

원문 출처: 신화망(新華網)

경제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吴三叶)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신중국 첫 번째 ‘전기철도’ 통해 산 넘고 해외까지 가는 中 토산물

    • [영상] 아시아 문화 카니발 개막

    • [CDAC] '베이징서 한데 모인 아시아' 홍보 영상

    • 中방송국, 특집기획 다큐멘터리 ‘아시아 문명의 빛’ 방영

    • 유상수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중한 기업 협력 시너지 위해 적극 노력할 것”

    • [동영상] ‘5•4 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베이징서 개최

    • [동영상] 일대일로 “이제 시작일 뿐이다”

    • 이용섭 광주시장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평화의 대회 될 것”

    • 시진핑 주석, 제2회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 성과 소개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