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9년08월07일 

홍콩 폭동이 “평화시위?”…중국의 확고한 의지 누구도 과소평가할 수 없다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7:01, August 06, 2019

[인민망 한국어판 8월 6일] 지난 5일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기자들의 질문에 “‘일국양제(一國兩制∙한 나라 두 개의 체제)’를 관철하고 홍콩의 안정과 번영을 수호하겠다는 중국의 확고한 의지를 누구도 과소평가할 수 없다”면서 “미국은 홍콩에 간섭을 거두라”고 거듭 촉구했다.

아래는 화 대변인과 기자의 인터뷰 내용이다. 

기자: 지난 2일 미국 의회 내 초당적 기구인 톰 란토스 인권위원회의 공동 의장과 스미스 연방 하원의원, 맥거번 연방 하원의원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로스 상무장관에게 공동 서한을 보내 미국 정부가 홍콩의 ‘평화시위’를 ‘진압’하고 시위대를 ‘폭도’로 규정하는 것을 반대하기를 촉구했다. 중국은 이를 어떻게 생각하는가?

화 대변인: 미국의 관계 인사들은 시커먼 속내로 흑백을 뒤집고, 시비를 흐트러뜨리고 있다. 우리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

과격 폭력분자들이 쇠파이프를 휘두르며 입법회와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中聯辦•중련판) 청사에 난입해 제멋대로 공공시설을 파괴하고 대중교통을 마비시키며 불법 위험 물품과 공격성 무기로 경찰의 생명을 위협하는 것을 우리 모두가 목도했다. 심지어는 경찰을 에워싸 구타하고 손을 물고 국장을 더럽히고 국기를 모독했다. 이런데도 미국에는 아직 ‘평화시위’를 운운하는 사람이 있나?!

지각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러한 폭력 행위가 이미 문명사회의 마지노선을 넘고 평화시위, 자유 의사 표현의 경계를 넘었다는 것을 알 것이다. (그들은) 홍콩의 법치를 짓밟고 홍콩 시민의 생명과 재산의 안전을 위협하며 ‘일국양제’의 마지노선을 침해했는데 이를 참으라면 대체 참을 수 없는 것은 무엇이란 말인가?!

미국은 국내에서 일어나는 경찰의 권력 남용, 폭력적인 법 집행에 대해서는 언급을 회피하고 보고도 못 본 척한다. 그러면서 홍콩 경찰이 본분에 충실해 모욕을 참아가며 법 집행하는 데에 있어서는 왈가왈부하며 모독한다. (이에) 세상 사람들은 미국의 오만과 편견, 위선적이고 냉혈하며 이기적인 폭도의 모습을 더욱 확실히 알게 되었다. 폭력이 횡행하고 혼란한 법치가 바로 미국이 말하는 ‘인권의 자유’인가?!

중국은 (홍콩) 특구 정부가 폭력 분자를 내버려 두지 않고 법에 따라 정책을 시행할 수 있도록 미국이 홍콩 사태에 간섭을 거둘 것을 거듭 촉구한다. ‘일국양제’를 관철하고 홍콩의 안정과 번영을 수호하려는 중국의 확고한 의지를 누구도 과소평가할 수 없다. (번역: 하정미)

원문 출처: 외교부 홈페이지

정치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인민홍호-시광열차’ 타고 떠나는 中 신장 여행, ‘10일-12일 코스’

    • 중국 팔순 할머니, 38년간 소방대원들에게 신발 선물

    • [외국인이 바라본 중국] 하이난 역사+맛집 탐방…‘하이커우-원창’

    • [2019 올해의 브랜드 대상] 소비자 선정 126개 대표 브랜드 수상

    • 중국 최초 해협 횡단 철도도로 겸용 대교 연결

    • 김성규 세종문화회관 사장 “중국과 다양한 교류 더 강화할 것”

    • ‘미국함정’ 저자, “美 사법부가 날 타협하게 했다”

    • 홍콩 반환 22주년 축하 행사 성황리에 개최

    • 휠체어 타는 중국 칼럼리스트와 아버지의 감동 스토리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