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9년10월09일 

美 상무부, 中 기관∙기업 28곳 ‘블랙리스트’ 추가…중국 상무부, 대변인 명의 담화 발표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09:39, October 09, 2019

[인민망 한국어판 10월 9일] 지난 7일 미 상무부가 중국 기관과 기업 28곳을 수출 제재 명단인 ‘엔티티 리스트’(Entity list, 블랙리스트)에 올려 제재를 단행한 것과 관련해 중국 상무부는 8일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발표했다.

대변인은 “미 상무부가 28개의 중국 기관과 기업을 수출 제재 ‘블랙리스트’에 올린 것을 예의주시했다”면서 “사태의 진전을 계속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랫동안 미국은 걸핏하면 자국의 국내법에 따라 중국 기관과 기업에 일방적인 제재를 단행해 왔다. 이번에도 인권을 핑계로 중국 지방정부 기관과 중국 기업 28곳을 ‘블랙리스트’에 추가해 제재를 단행하고, 이를 빌미로 중국의 신장(新疆) 통치 정책을 모독∙먹칠하고 있으며, 중국 내정을 난폭하게 간섭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이에 대해 강한 불만과 단호한 반대를 표한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또 “신장 사무는 순전히 중국의 내정에 속하며, 중국의 주권과 안보, 영토보전에 관계된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신장 관련 사안에서 중국 정부와 중국 인민이 가장 발언권이 있으며, 어떤 국가와 외부 세력이 관여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신장 통치 정책과 조치는 각 민족 인민의 지지를 받고 있고, 이미 현저한 성과를 거두었다는 것이 사실로 입증되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재 신장은 경제 발전 추세가 양호하고, 각 민족이 조화롭게 공존하고 있으며, 사회가 안정적이고, 3년 동안 테러 습격 사건이 발생하지 않았다. 이는 모두가 다 알고 있다”고 못박았다.

대변인은 “중국은 미국이 신장 관련 문제에서 이러쿵저러쿵하는 것을 즉각 중단하고 중국 내정을 간섭하는 잘못된 행동을 중지하며, 중국 관련 기관과 기업을 블랙리스트에서 조속히 삭제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히고 “중국도 중국 자신의 이익을 결연히 수호하는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일침했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신화망(新華網)

정부소식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인민망 매일 3분 고사성어 제33화

    • 56개 민족이 함께 부르는 노래, 사랑하는 나의 조국!

    • 타이리화: 후회없는 청춘으로 무용수의 전설을 쓰다

    • 중국 각지서 농민 풍년제 행사 개막

    • 2019년 선저우 풍년제 행사 생중계

    • 인민망 48개 도시서 빨간 조명으로 나라 사랑 전해

    • 한국섬유산업연합회 부회장 “중국 섬유 패션과 더 협력할 것”

    •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신소재 산업 메카로 발전시킬 것”

    • 영국 화교와 애국 유학생, 홍콩 사랑 집회 열어

시진핑캄보디아 · 방글라 순방

특집보도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정치>>정부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