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6월19일 

타이완 고선(古船) 건조사, 3대째 수공기술 이어온 장인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5:47, June 19, 2017
타이완 고선(古船) 건조사, 3대째 수공기술 이어온 장인
6월18일, 왕쉬후이(王旭輝)가 펑후(澎湖, 팽호)의 작업실에서 고선(古船)의 부품을 조립하고 있다.

[인민망 한국어판 6월 19일] 왕쉬후이(王旭輝•67세)는 타이완 펑후(澎湖, 팽호)의 고선(古船) 건조사로, 3대째 전해져 내려온 수공기술의 계승자이기도 하다.

왕쉬후이 가족의 조선 수공기술은 할아버지인 왕위(王虞)가 청조(淸朝) 말엽에 푸젠(福建, 복건) 취안저우(泉州, 천주)으로 가서 조선 수공예 장인의 제자가 되면서 배우기 시작했고, 왕쉬후이에 이르기까지 100여 년에 걸쳐 전승되어왔다. 왕쉬후이는 13세 때 가족을 따라 고선 제작의 기술 과정을 배우기 시작했다. 수공으로 배를 만들 때는 목공, 조각, 제도, 색칠, 돛의 제작 등 일련의 수많은 과정이 요구된다. 가공 작업이 복잡하고 제작 및 조립에 필요한 부품도 비교적 많은 편이어서, 왕쉬후이는 일 년에 길이 5m가량 되는 고선 한 척 정도밖에 제작하지 못한다. 왕쉬후이가 제작하는 고선 가운데 가장 긴 작품의 길이는 8m, 가장 짧은 작품의 길이는 1.5m라고 한다. 이 고선들은 주로 타이완 각지의 박물관에 전시되거나 지방의 민속행사에 사용된다. (번역: 김미연)

원문 출처: 신화망(新華網)

문화 뉴스 더보기

6월18일, 왕쉬후이(王旭輝)가 펑후(澎湖, 팽호)의 작업실에서 고선(古船)의 부품을 조립하고 있다.
6월18일, 왕쉬후이(王旭輝)가 펑후(澎湖, 팽호)의 작업실에서 고선(古船)의 부품을 조립하고 있다.
6월18일, 왕쉬후이(王旭輝)가 펑후(澎湖, 팽호)의 작업실에서 고선(古船)의 부품을 조립하고 있다.
6월18일, 왕쉬후이(王旭輝)가 펑후(澎湖, 팽호)의 작업실에서 곧 박물관으로 보내져 전시될 고선(古船)을 살펴보고 있다.
6월18일, 왕쉬후이(王旭輝)가 펑후(澎湖, 팽호)의 작업실에서 곧 박물관으로 보내져 전시될 고선(古船)을 살펴보고 있다.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王秋雨, 樊海旭)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중국어, 꿈으로 미래 밝힌다

    • 중국 구상 아스타나에 큰 반향 일으켜

    •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엑스포: 중국국가관 대외 개방

    • 카자흐스탄 민중이 시진핑 주석에게 보내는 '초대장'

    • 생태환경 보호를 중요시하는 시진핑 주석

    • 일본 동물원, 자이언트 판다 3마리 송별식 열어

    • 점차 달리지는 슝안, 새로운 미래에 기대 가득한 현지인들

    • 어린이의 ‘어른 친구’가 되어준 시진핑 주석

    • 쭝쯔를 처음 먹어본 외국인들의 각양각색 체험기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