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7월17일 

영국인이 그린 19세기 말의 청나라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09:05, July 17, 2017
영국인이 그린 19세기 말의 청나라
배를 끄는 인부

[인민망 한국어판 7월 17일] 19세기 상반기의 유럽은 중국을 경외하며, 중국을 세계의 ‘초강대국’으로 여겼다. 1843년 한 런던의 출판회사가 ‘중국: 고대 제국의 풍경, 건축과 사회풍습’이라는 그림책을 출판했다. 책에는 “토마스 알롬 씨가 사실적인 소묘법으로 그려내었고, 라이트 씨가 역사적 관점에서 서술형 주석을 달았다”고 언급되어 있다.

알롬은 중국에 간 적은 없지만 다른 사람의 소묘작을 보고 청(淸)나라를 재현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그는 주로 1793년 청나라를 방문했던 영국 마카트니 사절단의 화가 윌리엄 알렉산더의 작품을 차용했다.

당시 불안했던 사회로 인해 피폐했던 민심, 중국 남북으로 흉흉했지만 질서가 남아 있던 도시들 등, 그림 속 청나라는 여전히 전성기의 잔재를 품고 있다. (번역: 유영주)

연안 풍경

연기가 가득한 아편관

화려한 남방 묘지. 새 무덤 앞에서 제사를 지내고 있다.

시내에서 이뤄진 종교 활동

북새통을 이루는 수향 부두

관리가 순찰을 나가면 거창한 예식이 이뤄진다.

부자의 나들이

남방 풍경

시정의 패방(牌坊)

부두에서의 화물 교역

물위의 어선과 대형 선박

원문 출처: 광명망(光明網)

문화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王秋雨, 樊海旭)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야생미 넘치는 ‘세계의 지붕’

    • 러시아 미녀의 무현금 베이징 1일 투어

    • 중국인이라서 좋다고 느끼는 때는 언제인가?

    • 말기암 극복 환자들이 직접 전하는 '넥시아'

    • 한국 대형마트에 등장한 이색 컵라면, 3분만에 자동 조리

    • 시진핑,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사열

    • 홍콩의 이모저모 살펴보기

    • 홍콩 반환 20주년 경축 음악회 성공리에 개최

    • ‘부흥호’ 배후의 과학기술 강국꿈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