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9월14일 

장시 농촌 네쌍둥이 자매 등교, “학교는 꼭 보낼 겁니다”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5:00, September 14, 2017
장시 농촌 네쌍둥이 자매 등교, “학교는 꼭 보낼 겁니다”
네쌍둥이 딸들이 다니는 초등학교에서 기념사진 촬영(9월 7일)
next

[인민망 한국어판 9월 14일] 2010년 9월의 어느 새벽, 장시(江西) 농촌 마을에 사는 우녠유(吳年有) 씨의 아내 덩딩란(鄧丁藍) 씨가 마을 병원에서 네쌍둥이 딸을 낳자 이곳 시골 마을의 생활에도 커다란 변화가 찾아왔다. 7년간 이들 젊은 부부는 빈곤에 맞서 네 아이를 부양했다. 기자는 2017년 네 번째로 다시 이 부부의 집을 찾았는데 작지만 정원이 생겼고, 작은 삼층집을 공사 중이었다. 현지 농촌 주택 개조 정책에 힘입어 우 씨네는 2만 위안의 주택 보조금을 지원받았고, 여기에 할인금리로 8만 위안을 대출받았다. 2016년 8월, 미장이 출신인 우 씨는 두 칸짜리 기존 토담집을 철거하고 작은 건물을 짓기 시작했다. 네 딸도 벌써 많이 커서 마을 초등학교 1학년에 다니고 있다. 우 씨는 올해 대나무쥐 양식 규모도 확장해 작년 18마리에서 올해는 120마리로 증가했다. 특별한 이 가정을 살피기 위해 현지 정부 차원에서도 우 씨의 아내가 마을에 새로 들어선 유치원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우 씨는 여러 공사일을 맡아 하루빨리 집도 다 짓고 아이들 교육도 잘 할 수 있길 바란다. 우 씨는 “생활 개선은 정부에만 의지해서는 안 된다”는 말을 남겼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신화사(新華社) 

교육 뉴스 더보기


【1】【2】【3】【4】【5】【6】【7】【8】【9】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樊海旭,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앙겔라 메르켈, ‘조선 핵문제 해결에 직접 나서고 싶다’

    • [고군분투 5년] ‘사통팔달’ 중국 고속철

    • 中 국방부 “해방군, 보하이만 방공훈련 특정 국가 겨냥한 것 아니다”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시진핑캄보디아 · 방글라 순방

특집보도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교육·유학>>교육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