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9월27일 

중국 공유자전거 미국 워싱턴에 등장…30분에 1달러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0:25, September 27, 2017
중국 공유자전거 미국 워싱턴에 등장…30분에 1달러
next

태평양 건너 미국 수도 워싱턴에서 금발의 파란 눈을 한 미국인이 중국 공유자전거 모바이크(Mobike)를 타고 가는 모습을 보면 시공을 초월한 듯한 느낌을 받지 않을까? 워싱턴 시민은 20일부터 중국 공유자전거가 제공하는 편리함을 누릴 수 있게 됐다.

미국 ‘워싱턴 포스트(Washington Post)’의 19일자 보도, 공유자전거 이용자는 휴대폰에서 어플(APP)을 다운로드 받으면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공유자전거를 검색할 수 있다. 자전거를 타는 비용은 30분에 1달러. 이용자는 휴대폰 QR코드 스캔을 통해 전자결제를 하면 된다. 동시에 모바이크는 워싱턴D.C.에 최초로 거치대가 없는 공유자전거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용자는 공유자전거를 사용한 후에 자전거를 길가에 두면 공유자전거는 자동으로 잠긴다.

워싱턴 포스트는 모바이크 창업자인 후웨이웨이(胡瑋煒) 총재의 말을 인용해 휴대폰 클라이언트를 통해 이용하는 공유자전거는 시민에게 새로운 외출 체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2015년에 창립된 모바이크는 현재까지 영국, 이탈리아, 일본 등 8개 국가, 180개 이상의 도시에 진출, 700만 대가 넘는 스마트 공유자전거를 운영해 세계 각지의 1억 5천만 명이 넘는 이용자에게 서비스하고 있으며, 매일 2500만 명 이상에게 자전거를 제공하고 있다.

원문 출처: 신화사

국제 뉴스 더보기


【1】【2】【3】【4】【5】【6】

출처: 신화망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중국 15개 부위, 자동차용 에탄올 가솔린 보급 추친

    • 대형 다큐멘터리 ‘휘황중국’ 홍보영상

    • 2017 일대일로 미디어 협력 포럼 개막, ‘새로운 협력구도’

    • 피파랭킹 발표…중국 12년 만에 순위 가장 높아!

    • 조선, 안보리 조선 관련 제재안 “전면 반대”

    • 2017년 중국 500대 기업 순위 발표, 창의성 비중 높아져

    • 앙겔라 메르켈, ‘조선 핵문제 해결에 직접 나서고 싶다’

    • [고군분투 5년] ‘사통팔달’ 중국 고속철

    • 中 국방부 “해방군, 보하이만 방공훈련 특정 국가 겨냥한 것 아니다”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