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12월14일 

‘내가 겪은 난징대학살’…생존자들의 생생한 그날의 기억 (2)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5:01, December 13, 2017
prev
‘내가 겪은 난징대학살’…생존자들의 생생한 그날의 기억
슝수란(熊淑蘭, 1931년 9월 14일생). 1937년 일본군이 난징(南京)을 점령하자 슝수란 씨의 큰어머니는 일본군에게 윤간을 당하고, 이듬해에 큰아버지도 살해 당했다. 그녀는 장둥먼(江東門) 다리가 폭발한 후 일본군이 중국인들의 시체를 길고 높은 다리처럼 쌓아 놓은 것을 직접 목격했다.
next

[인민망 한국어판 12월 13일] 1937년 12월 13일, 난징(南京)이 함락된 후로 중국인 30만 명 이상이 6주간 일본 침략군에 의해 무자비하게 학살되었다. 이러한 난징대학살의 생존자들은 역사의 ‘산증인’이며, 역사는 이들에게 평생 잊을 수 없는 아픔의 기억을 남겼다.

2017년 난징대학살 80주년을 맞은 지금, 세월은 이렇게 흘러 난징대학살 생존자들이 100명도 되지 않는다. 신화사는 난징대학살 생존자들을 직접 취재해 그들의 삶을 엿보고 또 그들의 증언을 녹취해 이들의 자취를 남겼다. 소묘와 현장 촬영을 결합한 방식으로 이들이 겪은 난징대학살의 경험을 표현해 역사를 되새길 수 있도록 세상에 증거를 남겼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신화망(新華網)  

사회 뉴스 더보기


【1】【2】【3】【4】【5】【6】【7】【8】【9】【10】【11】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吴三叶,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생중계] 난징대학살 희생자 국가추모식

    • ‘휘황중국’ 제6편: 개방 중국

    • ‘휘황중국’ 제5편: 공유 ‘샤오캉’

    • ‘휘황중국’ 제4편: 녹색 보금자리

    • ‘휘황중국’ 제3편: 조화로운 발전

    • ‘휘황중국’ 제2편: 혁신 파워

    • ‘휘황중국’ 제1편: 꿈의 사업 실현

    • 시진핑 주석 방문에 환영 열기로 떠들썩한 비엔티안

    • APEC 최고경영자회의 회의장 탐방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