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4월17일 

오늘은 음력 12월 초팔일 ‘라바제(臘八節)’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6:04, January 24, 2018
오늘은 음력 12월 초팔일 ‘라바제(臘八節)’

[인민망 한국어판 1월 24일] 음력 12월 초팔일은 중국의 전통 절기 ‘라바제(臘八節, 납팔절)’로 민속학자들은 라바의 기원을 상고 시대 신령제사, 풍년기원에서 찾는데 그 의미가 춘제(春節, 춘절: 설)와 상통하고 시기적으로도 춘제와 가까워 옛부터 ‘라바를 지내면 바로 새해’라는 말이 있다.

시기적으로 춘제와 가까운 라바가 지나면 대다수 가정들은 새해를 준비한다. 그래서 민간에서 ‘라바죽을 몇 일 먹다 보면 23일이 다가온다’란 말이 있는데, 음력 12월 23일 작은 설만 지나면 바로 ‘춘제’가 시작되었다.

라바 민간풍습

라바죽 먹기

음력 12월 초팔일인 라바제 날에 라바죽을 먹는데 중국 북방에서는 당일날 집집마다 라바죽을 끓여 선조들에게 제사를 지내고, 또 가족들이 함께 모여 밥을 먹는다. 지역별로 라바죽은 다양한 형태와 종류를 자랑한다.

옛날 풍습에 따르면 라바제 날에 고소한 라바죽 한 그릇을 먹음으로 훈훈하고 따스한 새해를 맞이한다는 의미다.

라바마늘 절이기

중국 화북(華北) 대부분 지역은 라바제 날에 마늘을 식초에 절이는 풍습이 있는데 이를 ‘라바마늘’이라 부른다.

관련 자료에 따르면, 라바마늘의 마늘 한자 ‘蒜(쏸)’과 ‘算(쏸)’이 동음이기 때문에 장사집들은 이날 장부를 정산해 한 해 수출입을 계산하고 손익을 따지며, 빚진 혹은 빌린 돈을 이날 정리해 ‘臘八算(라바쏸)’이란 말이 생겨났다.

라바두부

‘라바두부’는 안후이(安徽, 안휘) 지역의 민간 특산품이다. 춘제 전 라바제, 즉 음력 12월 초팔일을 전후로 이 지역 사람들은 두부를 말리는데 민간에서는 이러한 자연 건조 두부를 ‘라바두부’라 불렀다.

라바면

중국 북방의 쌀을 생산하지 않거나 소량 생산하는 지역 사람들은 라바죽을 먹을 수 없었기 때문에 대신 라바면을 먹었다. 각종 과일과 야채를 잘게 다진 다음 면을 만들어 음력 12월 초팔일에 온 가족이 함께 라바면을 먹었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인민망(人民網)

문화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인민망 기자와 둘러보는 보아오: 시구 속 풍경 생각나는 ‘천국의 마을’

    • [영상] 인민망 기자와 함께 둘러보는 보아오 아시아포럼 프레스센터

    • 보아오 아시아포럼 준비 끝, 아시아의 힘을 보여주겠다

    • 보아오 아시아포럼 2018년 연차회의 내외신 언론브리핑 개최

    • 中 청명절: 줄 잇는 성묘객 행렬, 스마트 교통관리 시스템으로 교통체증 잡는다

    • [동영상] 조선반도 정세: 김정은의 방중, 다수가 긍정적 시각으로 보다

    • 조영택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사무총장 “평창대회 못지 않은 대회로 만들 것”

    • 당신이 무심코 흘려보내는 1분, 중국에선 어떤 일이 일어날까?

    • 리커창 국무원 총리 기자회견 참석, 내외신 기자들 질문에 답변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