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4월20일 

[문화] 24절기 중 6번째 절기 ‘곡우’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6:38, April 20, 2018

20일 11시 20분은

태양의 황경이 30°에 위치하는

‘곡우(谷雨)’다.

 

곡우는 24절기 중 6번째 절기이자,

봄의 마지막 절기다.

곡우를 전후한 이맘때가 곡식이 자라기에 가장 좋은 시기다.

이때 내리는 비는 오곡이 자라는 데 도움이 되므로

비가 ‘백곡(百谷)’을 자라게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늦봄, 지나온 시간을 돌이켜볼 때 봄빛을 저버린 적이 있었는가?

아직도 실현하지 못한 계획이 있다면

더 나은 모습으로 여름을 맞이 하기 위해 아자아자 파이팅!

 

풍 속

찻잎 따기

곡우에 차를 마시면 열을 내리고 액막이를 하고 눈을 밝게 한다는 전설이 있다. 따라서 날씨와 상관없이 곡우가 되면 사람들은 차 산에 가서 신차(新茶)를 딴다. 차 재배농들은 진정한 곡우차는 곡우날 오전에 딴 신선한 찻잎으로 만든 건차(干茶)라고 말한다. 어떤 이가 차를 우려 당신에게 마시라고 권할 때 “곡우날 만든 차예요”라고 한다면 그것은 귀한 손님이 오셨을 때만 이 차를 내놓는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모란 감상

곡우를 전후하여 모란이 핀다. 따라서 모란꽃은 곡우화, 부귀화로도 불린다.

바다에 제사 지내기(풍어제)

중국 북방 연해 일대의 어민들은 2천여 년 전부터 곡우를 지내는 풍습이 전해지고 있다. 이 풍습은 청(淸)나라 도광(道光) 연간에 이르러 ‘어민절(漁民節)’로 명칭이 바뀌었다. 오늘날 잘 살게 된 산둥(山東, 산동) 룽청(榮城) 어민들은 지금도 곡우날이 되면 바다에 성대히 제사를 지낸다. 어민들은 바다의 신에게 술을 올린 후 돛을 올리고 바다에 나가 고기를 잡는다.

해충 퇴치 부적 붙이기

옛날에 산시(山西, 산서) 린펀(臨汾) 일대에서는 곡우날 천사(天師) 부적을 그려 문에 붙이는 것을 ‘금갈(禁蝎)’이라고 불렀다. 산시(陝西, 섬서) 펑샹(風翔) 일대의 ‘금갈’ 부적은 나무를 새겨 인쇄하여 만드는데 이로 보아 수요가 매우 많음을 알 수 있다. 산둥 일부 지방에서도 ‘금갈’ 풍습이 전해지는데 이는 해충을 없애 풍성한 수확과 평안을 기원하는 소망을 담고 있다.

곡우 나들이

‘곡우 나들이’는 예로부터 있었다. 곡우날이 되면 젊은 여성들은 이웃이나 친척집에 마실을 간다. 어떤 이들은 야외에 나가 한 바퀴 돌고 오기도 한다.

참죽 먹기

북방에는 곡우날 참죽을 먹는 풍습이 있다. 곡우를 전후해 시장에서는 참죽을 많이 볼 수 있다. 이 때의 참죽은 향이 진하고 상큼하며, 영양가가 높아 ‘곡우 전의 참죽은 비단처럼 연하다’는 말이 있다. 참죽은 체내의 면역력을 높이고, 위를 튼튼하게 하며, 기가 허한 것을 치료하고, 설사를 멈추게 하는 효능이 있다. 또 피부를 매끄럽게 하고 항균, 소염, 살충 등의 효과도 있다.

창힐(倉頡)에게 제사 지내기

산시(陝西) 바이수이(白水)현은 곡우에 문조(文祖) 창힐(倉頡)에게 제사를 지내는 풍습이 있다. 한(漢)나라 때 시작된 이 풍습은 100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전설에 의하면 창힐은 한자를 창제하는 데 성공해 옥황상제를 감동시켰다고 한다. 당시 큰 기근이 들었는데 창힐을 가상히 여긴 옥황상제는 천궁의 창고를 열고 비를 내리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한다. 창힐이 죽은 후 매년 곡우날이 되면 창힐묘에서는 전통 묘회(廟會)를 연다. 사람들은 앙가(秧歌∙모내기 춤) 추기, 죽마춤 등의 민속놀이를 하면서 창힐에 대한 존경과 그리움을 전한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인민망 위챗 공식계정(ID:  people_rmw), ‘민속학포럼’(ID: folklore-forum), 인민일보 웨이보(@人民日報), 중국천기망(中國天氣網)

문화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인민망 기자와 둘러보는 보아오: 시구 속 풍경 생각나는 ‘천국의 마을’

    • [영상] 인민망 기자와 함께 둘러보는 보아오 아시아포럼 프레스센터

    • 보아오 아시아포럼 준비 끝, 아시아의 힘을 보여주겠다

    • 보아오 아시아포럼 2018년 연차회의 내외신 언론브리핑 개최

    • 中 청명절: 줄 잇는 성묘객 행렬, 스마트 교통관리 시스템으로 교통체증 잡는다

    • [동영상] 조선반도 정세: 김정은의 방중, 다수가 긍정적 시각으로 보다

    • 조영택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사무총장 “평창대회 못지 않은 대회로 만들 것”

    • 당신이 무심코 흘려보내는 1분, 중국에선 어떤 일이 일어날까?

    • 리커창 국무원 총리 기자회견 참석, 내외신 기자들 질문에 답변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