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5월22일 

인도 청공작이 가져다준 ‘대박’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2:25, May 21, 2018
인도 청공작이 가져다준 ‘대박’
5월 16일, 옌런빙(閻仁兵, 왼쪽)과 아내 장룽핀(張榮蘋)은 인도 청공작 깃털로 만든 부채를 보여주고 있다. [촬영: 신화사 왕취안차오(王全超) 기자]
next

[인민망 한국어판 5월 21일] 2010년, 옌런빙(閻仁兵) 장룽핀(張榮蘋) 부부는 타지에서 가전 제품, 의류, 자동차 부속품 등의 장사를 하다가 고향인 충칭(重慶, 중경)시 퉁량(銅梁)구 융자(永嘉)진 가오룽(高龍)촌으로 돌아와 새로운 사업을 시작했다. 시장 조사와 연구를 통해 그들은 인도 청공작을 기르기로 결정했다. 그리고 인도 청공작 산업의 기술 개발 및 규모 확대를 위해 끈임없이 노력하고 인도 청공작 산업의 체제를 구축했다.

부단한 노력 끝에, 그들이 기르는 인도 청공작은 이미 3000여 마리에 이르렀다. 인도 청공작과 새끼 공작을 판매한 것 외에 공작란, 박제 공작, 공작 깃털 의류 등의 상품을 생산하고 판매한다. 2017년, 그들은 인도 청공작 산업을 통해 약 500만 위안(한화 약 8억 5000만 원)의 영업 수익을 창출했다.

현재, 옌런빙 장룽핀 부부는 인도 청공작 양식장과 주변의 아름다운 자연 풍경을 활용하여 ‘공작 힐링 산장’을 만들고 있다. 인도 청공작 산업과 시골 여행이 합쳐져, 더 큰 경제적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옌런빙은 “저만 돈을 버는 것이 아니라 마을 사람들도 함께 돈을 벌고 다함께 생활 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길 희망합니다”라고 말했다. (번역: 박지연)

원문 출처: 신화망(新華網) 

사회 뉴스 더보기


【1】【2】【3】【4】【5】【6】【7】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시공대화•불후의 마르크스] 마르크스와 예니의 남다른 러브스토리

    • [시공대화•불후의 마르크스] ‘마엥’이라 불리는 우정에 대해

    • 불후의 마르크스

    • 충칭 시내 건물숲 지나는 케이블카, 관광명물 역할 톡톡히 한다

    • 조선-한국 제3차 정상회담

    • 자금성 보수에 사용된 고법 특별제작 금전•금박

    • 시구 속 풍경 생각나는 ‘천국의 마을’

    • 인민망 기자와 함께 둘러보는 보아오 아시아포럼 프레스센터

    • 보아오 아시아포럼 준비 끝, 아시아의 힘을 보여주겠다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