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9월06일 

나눔과 배려의 문화…한중일 젓가락 문화적 가치 再발견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5:42, September 06, 2018
나눔과 배려의 문화…한중일 젓가락 문화적 가치 再발견
한중일의 삶과 역사 속에 함께해 온 일상의 도구인 젓가락의 문화적 가치를 발견하고 새로운 콘텐츠로서의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젓가락페스티벌이 8∼16일 충북 청주 동부창고 일원에서 열린다.
(청주시 제공)

이어령 한국 전 문화부 장관은 젓가락을 “짝의 문화, 정(情)의 문화, 나눔과 배려의 문화, 한중일 3국의 공통된 문화 원형이자 1000년 이상 한결같이 이어온 궁극의 디자인”이라고 얘기한다. 또 “한중일 3국이 문화로 하나 되는 가장 완벽한 콘텐츠가 바로 젓가락”이라고 말했다.

이 ‘젓가락’의 문화적 가치를 재발견하기 위한 ‘2018젓가락페스티벌’이 8일부터 16일까지 충북 청주 동부창고 일원에서 펼쳐진다.

2015년 시작한 이 페스티벌은 그동안 숫자 ‘1’이 4번 겹치는 11월 11일 열렸다. 올해부터는 한국만의 수저(숟가락과 젓가락을 아우르는 말)문화에 주목하고, 차별성을 강화하기 위해 수저 한 벌의 이미지를 연상시키는 9월 11일을 중심으로 개최한다. 숫자 ‘9’는 숟가락을, ‘11’은 젓가락을 의미한다.

올해는 제주, 광주, 일본 니가타(新潟)와 중국 상하이(上海) 젓가락문화촉진회, 뤄양(洛陽) 국칠휴식예술연구센터, 대만 국제젓가락문화협회, 일본 국제젓가락문화협회, ㈜효자에몽, 니가타칠기동업조합 등 국내외에서 젓가락 작가와 수집가 등이 참가한다.

젓가락을 주제로 한 페스티벌인 만큼 특별전이 볼 만하다. 한국 수저문화의 역사와 한중일 3국의 특성을 바탕으로 개발된 젓가락, 젓가락 수집가 컬렉션, 젓가락 포장지를 이용한 종이접기전 등이 준비됐다. 젓가락 수집가 컬렉션은 일상의 도구를 넘어 예술작품으로 승화된 젓가락을 만날 드문 기회이다. 또 일본 작가 다쓰미 유키가 관람객들과 진행할 ‘한일 전통문양을 활용한 젓가락 포장지 종이접기 워크숍 프로젝트’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젓가락질’ 최고수를 가리는 경연도 열린다. 유아부, 초등부, 일반부, 단체부로 나눠 행사 기간 매일 본선 진출자를 뽑아 16일 결선을 치른다. 올해는 새롭게 만든 규격화된 블록을 이용해 경기를 진행한다. 우승자에게는 ‘금젓가락’ 등이 주어진다. 이 밖에 △나만의 젓가락 만들기 △국수 시식회 △중국 일본 장인들의 젓가락 만들기 시연 △낡은 수저를 새 수저로 교환해 주는 ‘헌 젓가락 줄게, 새 젓가락 다오’ 등의 프로그램도 열린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젓가락 콘텐츠를 지속 가능한 글로벌 문화상품으로 특화하기 위해 호주 시드니 특별전과 한중일 국제학술회의 등도 열 예정”이라며 “이번 페스티벌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프로그램으로 청주를 대표할 문화 콘텐츠로서 젓가락의 가능성을 발견하고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원문 출처: 동아일보(장기우 기자)

국제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시진핑,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 베이징 정상회의’ 개막 연설

    • 역사와 현대의 조화가 두드러진 란저우 들여다보기

    • 2018 중국국제스마트산업박람회 홍보영상 '동경'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노재헌 한중문화센터 원장편]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최원철 박사편]

    • 중국 최초 자율주행 미니버스 ‘아폴롱’ 도로 주행 영상

    • [홍보영상] 중국 광저우: 양성(羊城)으로 불리는 이곳

    • 타이완서 저항하는 소녀 목소리 담은 위안부 동상 제막식 개최

    • 화남지역 재롱둥이 새끼 판다 '룽짜이', 생후 30일 신체검사 실시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