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12월01일 

세계경제 맥잡기, 시진핑 G20 연설서 4개 ‘견지’ 제안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1:55, December 01, 2018
세계경제 맥잡기, 시진핑 G20 연설서 4개 ‘견지’ 제안
[촬영: 신화사 리타오(李濤) 기자]

[인민망 한국어판 12월 1일] 11월 30일(현지시간), 제13차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렸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1단계 회의에 참석해 ‘높은 곳에 올라 멀리 바라보고, 세계 경제의 올바른 방향을 파악하자’란 주제로 연설했다. 현 세계 경제 추세를 판단하고, 중국의 주장과 중국의 목소리를 낸 시진핑 주석의 연설은 길진 않았지만 중요한 내용이 가득했다.

4개 숫자로 요약 분석해 보자.

분석 ONE

세계 경제가 전반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지만 위기의 심층적 여파는 여전하고 또 경제성장의 신구 동력 전환이 아직 이뤄지지 않아 각종 리스크가 나타나고 있다. 새로운 과학기술혁명과 산업변혁으로 인한 커다란 변화는 빈부격차와 사회모순 압력을 더욱 가중시키고 있다. 세계 경제는 또 한번 역사적 선택에 직면했다.

판단 TWO

인류의 발전과 진보는 계속해서 흘러가고, 세계 경제가 자주 요동치긴 하지만 각국의 개방과 융합을 향한 흐름은 바뀌지 않을 것이다.

앞날이 맑던지 비가 오던지 간에 협력과 호혜윈윈은 유일하게 올바른 선택이다. 이는 경제 규칙의 결과인 동시에 인류 사회 발전의 역사적 논리에도 부합한다.

주장 FOUR

첫째, 개방과 협력을 통해 다자무역 시스템을 수호한다.

자유무역과 규칙에 기반한 다자무역 시스템을 수호해야 한다. 중국은 세계무역기구(WTO) 관련 필수 개혁에 찬성하며, 핵심은 개방, 포용, 무차별의 WTO 핵심가치와 기본원칙을 수호하고, 개도국의 발전이익과 정책공간을 보장하는 것이다. 각국 간 협상을 통해 점진적으로 추진하며 제 의견만 고집해서는 안 된다.

둘째, 파트너 정신을 통해 거시적 정책 공조를 강화한다.

파트너 정신은 G20의 최고 자산이다. 어떤 위기에 직면하더라도 G20 회원국들은 단결과 일치로 함께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 각국은 재정, 통화, 구조개혁 ‘3위1체’ 정책 도구를 통해 세계 경제의 발전, 균형, 지속가능, 포용적 성장을 힘써 추진해야 한다.

셋째, 혁신적 선도를 통해 경제 성장 동력을 발굴한다.

자국발전을 토대로 혁신 잠재력을 발굴하는 동시에 대문을 활짝 열어 신기술, 신지식 전파를 장려해 혁신으로 다수 국가와 국민이 혜택을 보도록 한다. 기술혁신을 이끌고 또 적응해 나가기 위해 G20에서 ‘신기술 응용과 영향’을 중요한 사업으로 간주해 심도있게 연구하여 협력 사고와 조치를 진지하게 모색해 나가길 제안한다.

넷째, 보편혜택과 윈윈을 통해 글로벌적 포용발전을 촉진한다.

인민을 중심으로 한 발전사상으로 인민의 획득감, 행복감, 안전감을 사업의 출발점과 종착점으로 삼는다. 개도국가의 발전이익과 공간을 수호하고, 세계 경제의 공정한 발전을 지지해야 한다. 지속적으로 아프리카 발전을 지원하고 아프리카의 인프라 건설과 상호연계를 돕는 동시에 신산업화 과정을 추진해야 한다.

조치 FIVE

중국은 빈곤 퇴치를 위해 2020년까지 현행 기준의 절대 빈곤을 완전하게 해소하고자 결심했고, 이 결심은 반드시 이뤄질 것이다.

중국은 개혁개방에 힘입었기 때문에 흔들림없이 이 길을 걷어갈 것이다.

중국은 지속적으로 시장화 개혁을 단행해 재산권과 지적재산권을 보호하고, 공정한 경쟁을 보장하는 동시에 적극적으로 수입을 확대할 것이다.

향후 매년 중국국제수입박람회를 개최해 중국 시장을 한층 세계에 개방할 것이다.

세계은행의 최신 보고서 ‘비즈니스 환경 보고’에서 중국은 작년과 비교해 순위가 32위나 올랐다. 중국은 계속해서 이 방향으로 열심히 달려 나갈 것이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인민일보 클라이언트

2018 G20 특집보도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汪璨,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강현화 이사장 “중국 학습자에게 도움 주는 콘텐츠 개발할 것”

    • 중국 우한 ‘리노 에어 레이스’, 성황리 폐막

    • 중국 택배 블랙 테크놀로지로 배송, 톈진 자동화 창고

    • [CIIE 특집] ‘하늘을 나는 자동차’ 등 첨단기술의 향연

    • 중국국제수입박람회 주제어를 통해 보는 수입상품 시선집중!

    • 아름다운 황푸강, 세계의 ‘응접실’

    • 시진핑,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개막식 기조연설

    • 마윈 혁신 서밋서 연설 “나는 광인”, 이스라엘 총리 “나도 광인”

    • 최문순 강원도지사 “한중 언론인의 지속적인 교류 확대 필요”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