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5월30일 

장예모 감독의 미소! 보스턴대 명예박사 학위 취득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7:16, May 30, 2018
장예모 감독의 미소! 보스턴대 명예박사 학위 취득
5월 20일 미국 보스턴, 중국의 장이머우(張藝謀, 장예모) 감독이 보스턴대학교에서 받은 명예박사 학위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 출처: 신화사/촬영: 둥딩(董丁)]

next

[인민망 한국어판 5월 30일] 지난 20일 미국 보스턴대학교에서 개최된 2018년도 졸업식에서 중국의 장이머우(張藝謀, 장예모) 감독이 인문예술 명예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로버트 브라운 보스턴대 총장은 졸업식에 참석한 약 7,000명의 졸업생들과 그 가족들에게 장이머우 감독은 영화, 오페라, 발레, 대형 공연 등 분야에서 다양한 예술적 성과를 냈다고 소개했다. 또한 장이머우 감독의 작품은 중국인과 중국 문화를 투영하고 있으며 인류의 본성과 갈망을 잘 담아내고 있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로버트 브라운 총장은 올림픽에서 장이머우 감독이 펼친 성과를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2008년 베이징(北京, 북경) 올림픽 개막식과 폐막식은 탁월한 연출력과 아름다움, 웅장한 매력으로 전 세계인으로부터 찬사를 받았고 올해 한국에서 개최된 평창 동계올림픽 인수 공연에서도 그는 멋진 공연을 완성해냈다"라고 전했다. 장이머우 감독은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 폐막식,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 인수 공연의 ‘베이징 8분’ 총감독을 맡았다.

로버트 브라운 총장은 이어 “보스턴대학교에서 당신(장이머우)에게 인문예술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하는 것을 정말 영광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전했고 학위모를 쓴 졸업생들의 뜨거운 박수갈채가 이어졌다.

장이머우 감독은 기자와의 인터뷰 중 보스턴대학교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은 것은 자신의 작품이 다년간 많은 관심을 받아왔고 사람들의 인정을 받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 같아서 정말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보스턴대학교 미디어부 주임은 기자에게 졸업생들은 곧 학교를 떠나 자신들만의 경력을 쌓게 되며 보스턴대에서 ‘학생들에게 모범이 되는 유명인사’에게 명예 학위를 수여하도록 결정했다고 전했다.

당일 장이머우 감독과 함께 보스턴대학교 명예박사 학위를 받은 사람은 인도 뭄바이 출신의 영화 관계자 비바 박시(음역), 미국의 유명 노동운동 지도자 존 루이스, 푸에르토리코 산후안시의 여성 시장 카르멘 율린 크루스, 에이즈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를 낸 앤서니 포시 의학박사 등 총 4명이다.

보스턴대학교는 미국 동부에서 가장 역사가 깊은 연구형 사립 종합대학으로 현재 130개 국가 및 지역의 3만 3,000명의 학사 및 석사생들이 재학 중에 있다. 한편 2008년 11월 보스턴대학교는 장이머우 감독에게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하기로 결정하고 알렸지만 2009년 장이머우 감독이 졸업식에 참석하지 못했고 당시 받아야 할 학위를 올해 받은 것이라고 한다. (번역: 은진호)

원문 출처: 신화망(新華網) 

연예 뉴스 더보기

 

 


【1】【2】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동영상] 홍콩 야경은 역시 ‘피크트램’, 120년 된 홍콩의 명물

    • 옥상에 지어진 ‘하늘 운동장’…또 한 번 인터넷 뜨겁게 달구다

    • [시공대화•불후의 마르크스] 마르크스와 예니의 남다른 러브스토리

    • [시공대화•불후의 마르크스] ‘마엥’이라 불리는 우정에 대해

    • 불후의 마르크스

    • 충칭 시내 건물숲 지나는 케이블카, 관광명물 역할 톡톡히 한다

    • 조선-한국 제3차 정상회담

    • 자금성 보수에 사용된 고법 특별제작 금전•금박

    • 시구 속 풍경 생각나는 ‘천국의 마을’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문화